꽃은 진다마는

 

수척한 햇살이 얼굴을 가린다
한 잎 꽃이 진다
바람은
가지 위의 사랑
오선지에 흔들어 깨우지만
소리는 멎고
몸짓만 운다

가야할 길을 가야하는 것이
저렇게 힘든 것이다 마는
한때
사랑에 눈물겹던 흰나비 한 쌍이
전해주고 간 꿈

지금 씨방에 고이
자라고 있다


...mor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