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촌리 463번지의 초가

서쪽하늘엔 불그스레 세월 자락이 펄럭이고 감나무 잎 진 가지에 매달린 그리움 따라 어머니 창백한 눈길이 빈 마당에 머무는 곳 뒷산 솔숲에선 바람이 울고 뜰안 장단지 옆에 고이 놓은 정화수 한 그릇에 어머니 타다만 가슴이 비치는 곳 해묵은 초가집 추녀 끝으로 그을음이 뚝뚝 떨어지고 사립문 밖 길섶에 하얀 들국화 어머니 스물 다섯에 홀로된 눈물로 피어 있는 곳 날마다 달려가도 아직도 못 다 간 지금은 없는 내 고향집
...more